'주크버스' 울랄라세션 김명훈 "故임윤택 덕분에 가왕 됐다"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울랄라세션 김명훈이 '복면가왕'에서 불러 화제 됐던 노래인 더네임의 '그녀를 찾아주세요'에 얽힌 특별한 사연을 공개한다.

오는 5일 밤 방송되는 스카이드라마 '주크버스'에는 김명훈과 길구, 봉구가 게스트로 출연해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가왕들의 생목 라이브 대결을 펼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명훈은 자신의 가창력을 세상에 알릴 수 있었던 노래인 '그녀를 찾아주세요'를 열창해 큰 박수를 받았다. 생목 라이브임에도 그만의 청명한 음색은 변함이 없었다.

김명훈은 "'그녀를 찾아주세요'는 내가 불러줬던 노래 중 故임윤택이 가장 좋아했던 노래였다"며 "당시 윤택 형은 '언젠가는 이 노래로 많은 사람들한테 네 목소리를 들려주면 좋겠다'고 했다"며 특별한 기억도 들려주었다.

김명훈은 이외에도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 OST로 삽입되며 인기를 끌고 있는 이선희의 '바람꽃'을 비롯해 신승훈의 '처음 그 느낌처럼' 등의 노래를 부르며 적극적으로 녹화에 임했다.

이 밖에도 이날 길구, 봉구도 게스트로 출연해 소름 돋는 생목 라이브를 보여줬다. 길구, 봉구는 '주크버스'에서도 주크걸 유성은과 함께 알리샤 키스의 'If I Ain't Got You'를 생목라이브로 열창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길구, 봉구는 운명처럼 팀을 결성하게 된 인연도 털어놨다. 이들은 "서로 만난 적이 없고 프로듀서한테 인상착의만 간단히 설명 들었는데, 우연히 삼성동에서 마주치고 운명처럼 서로를 알아봤다"고 밝혔다.

이에 탁재훈이 "마치 사랑하는 여자를 만나듯 서로를 운명적으로 만났다"며 "나중에 둘이 결혼을 하면 이 이야기가 정말 히트할 것"이라며 다소 황당한 결말을 제시했다. 질겁한 길구봉구는 "지금으로 만족하겠다며" 손사래 쳤다.

김명훈과 길구의 가왕 대결이 펼쳐지는 드라이빙 뮤직쇼 '주크버스'는 5일 밤 스카이드라마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